망고플레이, OMO 서비스로 MCN 공략 박차




유튜브 통계분석 전문 업체인 플레이보드에 따르면 20년 말 기준 국내 광고 수익 유튜브 채널은 529명당 1개꼴로 집계됐다. 늘어나는 유튜버와 1인 방송 크리에이터들과 함께 이들을 지원하는 MCN(Multi Channel Network) 회사들도 늘었다. 하지만 회사들도 플랫폼 내에서의 광고 외에는 체계적인 수익 구조가 없어 크리에이터와 회사 둘 다 벽에 부딪히는 경우가 많다.


이런 막다른 시장에서 엄제일 대표는 콘텐츠 사업, 라이브 커머스 사업, 오픈 스튜디오 등 3가지 해결책을 제시한다. 엄 대표는 엔터테인먼트 ‘HYBE’의 GM(General Manager) 출신이다. 그는 콘텐츠 기획·연출·관리를 맡은 CPO(Chief Producer Officer)와 도메인 사업을 총괄하는 CDO(Chief Domain Officer)와 함께 망고플레이를 창업했다. 앞으로 각 사업 분야의 전문가들을 추가로 모집할 예정이다.


망고플레이는 기존 회사들이 제시하는 기획, 제작, 지원 등의 서비스는 물론 크리에이터와 회사가 서로 공존하며 성장해 가도록 도와준다. 중심상권에 위치한 오픈 스튜디오를 활용한 유통 사업까지 사업 초기부터 힘을 실어 진행한다. 그중 OMO(Offline mergers with Online) 서비스로 생방송이 진행되는 동안 시청자들은 채팅뿐만 아니라 현장에서도 참여하며 크리에이터들과 소통할 수 있다.


망고플레이 엄제일 대표는 "하이브에서 경험을 바탕으로 크리에이터 육성을 체계적으로 진행할 것"이라며 “크리에이터와 회사가 서로 공존하며 성장하는 것이 목표”라고 말했다. 이어 “크리에이터의 잠재력을 최대한 끌어올려 개개인에게 적합한 사업에 특화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망고플레이는 본격적으로 시장에 진입하기 위한 잠재력 있는 크리에이터를 모집 중이다. 1차 모집은 9월 1일부터 30일까지 30일간 진행된다.


출처 : 문화뉴스(http://www.mhns.co.kr)

조회수 94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