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고 도시주방, 망고플레이와 OMO 사업 MOU 체결


왼쪽부터 엄제일 망고플레이 대표, 류재민 바로고 사업개발그룹 이사.



바로고는 23일 망고플레이와 '주방 플랫폼 기반 온오프라인융합(OMO) 사업 모델 구축'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망고플레이는 콘텐츠 플랫폼 스타트업이다. 현재 역량있는 크리에이터와 다중채널네트워크(MCN) 사업을 영위하고 있다.


양사는 바로고가 운영하는 주방 플랫폼 도시주방을 기반으로 온·오프라인 결합 사업 모델을 구축한다.


바로고는 주방 플랫폼 도시주방 공간을 망고플레이 소속 크리에이터 콘텐츠 제작을 위한 오픈 스튜디오로 제공한다. 바로고와 망고플레이는 '도시주방' 입점 상점의 메뉴 등을 활용해 다양한 외식 관련 콘텐츠와 콘텐츠 유통 채널 공동 개발에 나선다.


이번 사업 협력의 일환으로 망고플레이 소속 크리에이터 최강록 셰프와 도시주방 공간을 활용해 식음 사업을 전개할 예정이다. 최강록 셰프는 '마스터셰프 코리아2' 우승자로 다수 TV 프로그램과 유튜브를 통해 특색 있는 레시피를 소개하며 인기를 끌고 있다.


류재민 바로고 사업개발그룹 이사는 “최근 음식을 소재로한 콘텐츠가 유행인 만큼 망고플레이와 함께 창의적인 사업 모델을 구축하게 돼 기쁜 마음”이라며 “이번 협약을 통해 도시주방이 온·오프라인을 넘나드는 주방 플랫폼이 될 수 있도록 진화시킬 것”이라고 말했다.



Copyright ⓒ 전자신문.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회수 43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